우정본부, 특별재난지역에 내년 2월까지 구호우편물 무료배송
우정본부, 특별재난지역에 내년 2월까지 구호우편물 무료배송
  • 김태호
    김태호
  • 승인 2020.08.10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집중호우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경기 안성시, 강원 철원군, 충북 충주시·제천시·음성군, 충남 천안시·아산시 등 총 7개 지역을 대상으로 내년 2월까지 구호우편물 무료 배송 등을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먼저 대한적십자사나 전국재해구호협회 등 기관에서 특별재난지역으로 보내는 구호우편물을 무료로 배송해준다.

자택 주소를 특별재난지역으로 등록한 우체국예금 가입 고객이 다른 은행 계좌로 송금할 때에는 수수료를 면제해준다. 통장 재발행, ATM 현금인출 시 발생하는 수수료도 면제한다.

다만, 인터넷·스마트뱅킹·ATM 거래 수수료는 오는 12일부터 면제받을 수 있고 재난지역 내 우체국 기기 ATM에서 우체국카드를 이용할 때만 수수료를 면제받을 수 있다.

우체국보험 가입 고객이 10월 30일까지 우체국에 재해증명서와 납입유예 신청서를 제출하면 보험료와 대출이자 납입 유예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납입을 유예한 우체국 보험료와 대출이자는 내년 3∼8월 사이에 내면 된다.

우정본부는 추가로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될 경우에도 동일하게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