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침수 피해 납골당 유골 재화장…최대한 지원하겠다"
광주시, "침수 피해 납골당 유골 재화장…최대한 지원하겠다"
  • 이영훈 기자
    이영훈 기자
  • 승인 2020.08.10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영락공원 화장로 이용…전남·북 화장로도 지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스투데이=이영훈 기자]집중 호우로 침수 피해를 본 광주 납골당의 유골을 다시 화장하는 절차에 들어간다.

광주시는 10일 침수 사고가 발생한 북구 동림동 한 사설 납골당 운영자와 유가족과 협의해 유골 수습 절차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납골당에 따르면 유골을 일단 신속히 재화장하고 유가족과 논의해 보관 방법을 결정하기로 했고, 재화장을 신속하게 마무리하기 위해 광주 영락공원의 화장로를 사용하도록 했다.

이어 재화장 대상 유골이 많아 전남과 전북의 화장로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유가족은 배수 작업이 끝나고 침수된 납골당 지하로 들어가 유골함 보존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그러나 고정된 유리문이 파손되지 않아 침수 사고에도 유골함은 유실 없이 제자리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영산강 둔치에 자리한 이 납골당에서는 폭우로 지하층 전체가 빗물과 불어난 강물에 잠기는 사고가 났고 지하층에는 유골함 1천800기가 안장됐다.

이용섭 시장은 "유가족 불편함이 없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화장로를 최대한 가동해 유골을 우선 건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