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추미애 정신세계...갈수록 이해 어려워"
통합당 "추미애 정신세계...갈수록 이해 어려워"
  • 신성대 기자
    신성대 기자
  • 승인 2020.08.10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권 충성 검사 포상...말 안듣는 검사, 유배"

[신성대 기자]미래통합당은 10일, 지난 8일 추미애 장관이 전날 검찰 인사 후 페이스북에 '인사가 만사'라는 글을 쓴 것을 두고 "갈수록 정신세계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번 인사에서 정권에 충성한 검사는 포상을 받고 말 안 듣는 검사는 유배를 당했다"며 "조작된 검언유착으로 나라를 뒤흔든 잘못을 책임지고 자리에서 나가야 할 장관이 인사 배경에 도취하는 모습은 정상이라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총장의 수족을 잘라놓고 법치의 검찰조직을 폐허로 만들어 놓고도 자축에 여념 없는 장관의 정신세계는 이해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한편 검사 출신인 김웅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여의도의 저승사자라고 했던 검사 문찬석은 가고, 정권의 앞잡이, 정권의 심기 경호가 유일한 경력인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 됐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그는 "그래도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권력의 횡포에도 굴하지 않는 검사들이 더 많다"며 "늑대는 사료를 먹지 않는다"고 일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