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조원 매도호가 논란에 "강남사랑에 절망과 분노"
野, 김조원 매도호가 논란에 "강남사랑에 절망과 분노"
  • 김건호 기자
    김건호 기자
  • 승인 2020.08.06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은 6일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의 잠실 아파트가 시세보다 2억원가량 비싸게 매물로 나온 것을 두고 "직이 아닌 집을 선택했다"고 비난했다.

윤희석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얼마나 팔기 싫었으면 중개업소 매물공유 전산망에도 이 집은 없다니 대단한 '강남 사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부대변인은 "국민은 실망을 넘어 절망하고 분노한다"며 "그동안 정부와 여당은 다주택자를 투기꾼, 범죄자라 몰아 왔다. 청와대 핵심 자리를 범죄자가 차지할 수는 없으니 당장 조치해야 마땅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스스로 정부 원칙을 저버린 김 수석도 이제 불편한 그 자리 내려놓으시고 '강남 사랑'을 굳건히 실천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