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산, 아시아나 재실사 거부한 채권단에 "크게 실망"
HDC현산, 아시아나 재실사 거부한 채권단에 "크게 실망"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20.08.06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DC현대산업개발[294870](현산)이 아시아나항공[020560]에 대한 재실사 요구를 거부하며 거래 무산의 책임을 현산에 돌린 채권단을 비난하고 나섰다.

현산은 거래 무산의 책임이 금호산업[002990]과 아시아나항공에 있다고 거듭 주장하며 공세를 폈다.

현산은 6일 보도자료를 내고 "재실사 필요성과 진정성을 왜곡하고 일방적으로 계약해제만을 주장하는 금호산업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매도인 측이 계약 불이행의 책임을 인수인(현산)에 돌린 것에 큰 실망감을 나타낸다"고 말했다.

현산은 지난달 24일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과 채권단에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들에 대한 재실사를 12주간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산업은행은 지난 3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현산의 제안을 수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당시 간담회에는 이동걸 산은 회장이 참석해 "자꾸 (현산이) 재실사를 요구하는 의도가 무엇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현산의 인수 진정성에 의문을 표했다. 그는 인수가 무산됐을 경우 "계약 무산의 법적 책임은 현산에 있다"고도 말했다.

이와 관련해 현산은 이날 "매도인 측이 금호산업이 아닌 현산에 책임을 전가하는 상황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현산은 "매도인 측이 현산에 인수 의사를 밝히라고 강변하지만, 현산은 2천500억원을 계약금으로 지급해 이미 인수 의사를 충분히 밝힌 바 있다"고 주장했다.

채권단이 인수 의지 확인을 위해 제시한 인수대금 추가 납입 등에 대해서는 "계약서상 근거가 없는 이행보증금 추가납입 등 요구에는 응할 수 없다"고 거절했다.

대면 협상을 거부하는 현산에 채권단이 거듭 대면 협상을 제안한 것에 대해 현산은 "상식에 벗어난 것"이라고 비판하고, "재실사는 구두나 대면이 아닌 서류를 주고받는 방식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주장했다.

현산은 "거래종결이 되지 않은 책임은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에 있다"고 주장하며 금호 측에 모든 책임을 돌렸다.

현산은 그러나 여전히 아시아나항공 인수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금호 측과 채권단에 재실사를 거듭 요구했다.

현산은 채권단을 향해 "진정으로 아시아나항공의 정상화를 원한다면 매도인의 근거 없고 실익 없는 계약 파기 주장에 흔들릴 것이 아니라 해결책을 함께 모색하자"고 말했다.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은 지난달 14일 현산에 인수를 촉구하는 내용증명을 보내 '이달 12일 이후에는 계약해제 및 위약금 몰취가 가능하다'는 의사를 밝혔다.

산은도 지난달 러시아를 끝으로 국내외 기업결합신고가 끝나 거래 종결을 위한 선행 요건이 충족된 만큼 이달 12일부터는 금호산업이 계약 해제권을 갖는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