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윤희숙 향한 비판...결국 하고 싶은 얘기는 임대인 얘기였다"
박범계, "윤희숙 향한 비판...결국 하고 싶은 얘기는 임대인 얘기였다"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0.08.02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쪽 당 이상한 억양' 표현 삭제…"사투리 빗댄 것 아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성남 기자]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2일 부동산 관련 연설로 주목받는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을 향한 비판을 하며, 페이스북에서 '임대인에게 적절한 보상을 제공해야 한다'는 윤 의원 언급을 가리키며 "결국 하고 싶은 얘기는 임대인 얘기였다"고 지적했다.

이날 박 의원은 "올리고 싶은 만큼 못 올리는 차액을 국고로 보상해주라는 얘기를 하고 싶었나"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 의원은 자신이 임차인임을, 그 설움을 연설 처음에 강조했지만 임대인 보호를 외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자신도 다주택자라는 미래통합당의 비난에 대해서는 "저는 2주택에 1상가 소유자가 맞다"며 "지금 처분절차가 진행되고 있고, 아내가 상속받은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윤 의원이 세종시 아파트를 처분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 더 크게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윤 의원은 과거 한국개발연구원(KDI) 재직 시절 기관이 세종시로 이전하면서 특별분양 받았던 아파트를 최근 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박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 글 가운데 '지역 폄하' 논란을 불러온 "그쪽 당은 이상한 억양을 쓴다"는 문구를 삭제했다.

이와 관련해 박 의원은 "특정 지역의 사투리를 빗댄 표현이 아니다"라며 "정부 여당을 공격할 때 쓰는 격앙된 톤을 지적한 것인데, 메시지와 관련이 없고 적절치 않은 듯해 지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