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캘리포니아 남부 산불…주민 1천여명 강제 대피령
미 캘리포니아 남부 산불…주민 1천여명 강제 대피령
  • Seo Hae
    Seo Hae
  • 승인 2020.08.02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 지역에 산불이 발생해 주민 1천여명이 대피했다.

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리버사이드 카운티에서 발생한 '애플 파이어(산불)'로 4천125에이커(16㎢)의 산림이 타고, 주택 1채가 소실됐다고 N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현지 경찰은 산불 현장 인근의 주민 1천여명에게 강제 대피령을 내렸다.

캘리포니아 소방국은 200여명의 소방관을 투입하고, 헬기 등을 동원해 화재 진압에 나섰다.

미국 기상청은 2일까지 이 지역에 덥고 건조한 날씨가 이어질 것이라며 산불 확산 가능성을 경고했다.

산불이 덮친 리버사이드 카운티는 이날 최고 기온이 섭씨 38도로 치솟았다.

리버사이드 카운티 소방서는 "내일 아침까지는 산불 확산을 막기 위한 통제선을 일정 정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