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우편투표는 부정선거 우려"
트럼프 "우편투표는 부정선거 우려"
  • Seo Hae
    Seo Hae
  • 승인 2020.07.31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기 가능성 거론 트윗 관련 언론 질문에 답변.."나도 선거연기는 원치 않아"

국내에서 부정선거의혹 논란이 잦아들지 않고 있는 가운데, 미국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부정선거 이슈와 관련해 초미의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오는 11월 3일 예정된 미국 대선 연기를 원치 않지만 우편투표는 문제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개최한 언론 브리핑에서 대선 연기 관련 질문에 이런 입장을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언론을 향해 "나는 여러분보다 훨씬 더 선거와 결과를 원한다"며 "나는 연기를 원치 않는다. 나는 선거를 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나는 (결과까지) 몇달을 기다려야 하고 그러고 나서 투표지가 모두 사라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혀 우편투표 문제를 지적했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때 대규모 우편투표가 실시될 경우 개표 완료까지 많은 시간이 걸릴 뿐만 아니라 부정선거 소지가 있다며 강한 반대 입장을 보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윗에서 우편투표가 "사기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며 "사람들이 적절하고 안전하고 무사히 투표할 수 있을 때까지 선거를 미룬다???"라고 적었다.

이를 놓고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 지지율이 하락하는 가운데 떠보는 형식이긴 하지만 대선 연기 가능성을 거론했다는 점에서 큰 논란을 불러왔다.

한편 미국 내 친 민주당 언론은 물론이고 이에 영향 받은 국내 매체에서는 트럼프가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대선을 연기하려고 한다는 식으로 오보를 전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