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신격호 유산 분할 마무리 "1조 유산 국적따라 분배
롯데그룹 신격호 유산 분할 마무리 "1조 유산 국적따라 분배
  • 김선예 기자
    김선예 기자
  • 승인 2020.07.30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김선예 기자]신격호 전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유족들이 유산 분할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비롯한 4명으로 이들이 앞으로 내야 하는 상속세는 약 4500억원 규모다.

30일 재계에 따르면 신 전 명예회장의 유산 상속 대상인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이사장,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 신동빈 회장, 신유미 전 롯데호텔 고문 등 자녀 4인은 전날 신 전 회장의 유산을 정리하는 방식에 동의한다고 서명했다.

신 전 명예회장의 유산은 약 1조원으로 국내 주식으로는 상장사인 롯데지주(보통주 3.10%·우선주 14.2%), 롯데제과(4.48%), 롯데칠성음료(보통주 1.30%·우선주 14.15%), 롯데쇼핑(0.93%) 등이다. 이 외에 일본 주식으로 롯데홀딩스(0.45%), 광윤사(0.83%)와 인천 계양구의 부동산도 있다.

유족들은 한국과 일본의 재산을 나누기로 했다. 한국 재산은 한국 국적인 신영자 이사장, 신동주 회장, 신동빈 회장이 나눠 갖고 일본 재산은 일본 국적인 신유미 전 고문이 주로 가지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상속 비율은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신 명예회장의 지분율이 높지 않은 만큼 배분 비율이 어떻게 결정돼도 롯데그룹 지배구조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상속세는 총 4500억원가량으로 한국 재산 상속세는 3200억원, 일본 재산에 대한 상속세는 1300억원 정도로 알려졌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