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창장 상류지역 '3호 홍수' 형성…어제부터 샨샤댐에 도달"
중국, "창장 상류지역 '3호 홍수' 형성…어제부터 샨샤댐에 도달"
  • 고준 기자
    고준 기자
  • 승인 2020.07.27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류 산사태로 언색호 잇따라 생겨…하류 위협 우려

[고준 기자]중국이 1998년 대홍수 이래로 최악의 물난리를 겪는 가운데 장강(長江창장) 수량 조절의 핵심 역할을 하는 싼샤(三峽)댐이 올해 세 번째 홍수가 형성됐다고 27일 밝혔다.

27일 신화통신 등 현지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쓰촨 등지의 창장 상류 지역에서 형성된 3호 홍수는 26일부터 싼샤댐에 도달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싼샤(三峽)댐이 초당 5만㎥에 달하던 유입량은 27일 밤에는 초당 6만㎥로 늘어나 최고조에 달할 전망이다.

이미 싼샤댐은 올해 창장 1·2호 홍수를 맞이해 방류구를 열고 물을 하류로 흘려보낸 바 있다.

한편 어제(26일) 오후 2시 현재 싼샤댐의 수위는 159.46m로 최고 수위인 175m까지 15m가량 남은 상태였다.

창장 상류 지역에서 폭우가 계속되는 바람에 싼샤댐은 당장은 위에서 내려오는 물을 막는 것보다는 대량의 물을 계속 아래로 방출 수위를 안정 수준으로 유지하는데 급급한 모습이고, 싼샤댐이 흘려보낸 1·2호 홍수는 아직도 긴 창장을 따라 하류로 내려가고 있어 안후이성 등 창장 하류 지역 여러 곳에서 홍수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창장 중·하류에는 우한(武漢), 난징(南京), 상하이(上海) 등 창장 하류의 대도시들이 즐비하고, 하류의 포양호, 둥팅호, 타이후 등 중국의 초대형 내륙 호수도 이미 일부 범람했거나 대규모 범람 위기에 처해 있다.

이런 가운데 창장 상류 지역에서 대형 산사태가 나 언색호(堰塞湖/지진이나 화산, 산사태 같은 일이 발생했을때  강의 흐름이 막혀서 생기는 호수)가 잇따라 생겨 우려가 한층 커지고 있다.

언색호를 형성한 둑 역할을 하던 토사가 다시 무너지면 호수에 고인 대량의 물이 하류로 한꺼번에 내려가면서 홍수 피해가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25일 싼샤댐보다 상류에 있는 충칭시 우링(武隆)에서 호우로 산사태가 나면서 창장 지류인 창허(滄河)에 저수량이 40만t에 달하는 대형 언색호가 생겼다.

현지 지방 정부는 일대 주민 500여명을 긴급히 대피시켰으며, 인명 피해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

또한, 창장 상류의 쓰촨성 이빈(義賓)시에서는 26일 새벽 산사태가 나 대량의 토사가 공장 건물을 덮쳐 2명이 숨졌다.

지난 13일 중국 정부가 발표한 피해 중간 집계에 따르면 6월 이래로 중국 31개 성·자치구·직할시 중 27곳에 피해가 미쳤고, 141명이 사망·실종됐으며, 이재민도 3천873만 명이 발생하여 경제적 손실이 860억 위안(약 15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이제 세계적인 미디어로 발돋움하겠습니다.
귀하의 귀한 후원금은 CNN, 뉴욕타임즈, 로이터통신 보다 영향력 있는 미디어를 만드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