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스파이 중심지"
폼페이오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스파이 중심지"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20.07.24 2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일자리 수백만개 희생시켜"…홍콩·화웨이 등 문제 전반 맹공

시진핑 향해 "파산한 전체주의 이데올로기의 신봉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을 폐쇄한 것과 관련해 중국의 "스파이 활동과 지식재산권 절도의 중심지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캘리포니아주 요바린다의 닉슨도서관에서 '중국 공산당과 자유 세계의 미래'를 주제로 한 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은 우리의 소중한 지식재산과 사업 기밀을 훔쳤다"며 이는 미국 전역에서 수백만 개의 일자리를 희생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향해서는 "파산한 전체주의 이데올로기의 진정한 신봉자"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오늘날 중국은 자국 내에서는 점점 더 권위주의적이고, 다른 곳에서는 자유에 대한 적대감을 더욱 적극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며 "자유 세계가 공산주의 중국을 바꾸지 않는다면 공산주의 중국이 우리를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의 대중국 정책과 관련해서는 중국을 맹목적으로 포용하는 낡은 패러다임은 실패했다며 "그것을 계속해서는 안 된다. 그것으로 되돌아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추구해 온 관여는 닉슨 대통령이 유도하기를 희망한 중국의 변화를 가져오지 못했다"며 "우리의 정책들, 그리고 다른 자유 국가의 정책들이 중국의 쇠락한 경제를 부활시켰다는 것이 진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베이징의 행위는 우리 국민과 우리의 번영을 위협하기 때문에 자유 세계 국가들은 더욱 창의적이고 단호한 방법으로 중국이 변화하도록 유도해야 한다"며 "자유 세계는 이 새로운 폭정을 이겨내야 한다"고 말했다.

1969년부터 1974년까지 재임한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은 재임 중인 1972년 중국을 방문, 양국 화해의 문을 연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후 화해 무드가 이어지면서 양국은 1979년 1월 수교했다.

그러나 폼페이오 장관은 닉슨 전 대통령이 자신이 중국을 세계에 개방 시켜 프랑켄슈타인을 만들어냈다고 토로했었다면서 이는 예언적 발언이었다고 말했다. 물리학자 프랑켄슈타인이 만들어낸 괴물이 오히려 자신을 창조한 세계를 향해 복수한다는 유명 소설 내용을 빗댄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의 군사력은 더욱 강해지고 위협적인 것이 됐다면서 1980년대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이 소련과의 군축협상 당시 내건 '신뢰하라 그러나 검증하라'는 구호를 차용, "중국에 관해서는 '불신하라 그리고 검증하라'고 나는 말할 것"이라고 했다.

이밖에 그는 중국 공산당이 지원하는 화웨이는 미국에 대한 국가안보 위협이라고 지적하는 등 각종 이슈를 거론하며 중국에 맹공을 가했다. 중국은 홍콩을 억압했고 신장 지역에선 강제수용소 '노예 노동'으로 인권을 침해했으며 남중국해에선 국제법을 준수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