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 "최저임금 유감…文정부 책임감 느껴야"
정의 "최저임금 유감…文정부 책임감 느껴야"
  • 장인수 기자
    장인수 기자
  • 승인 2020.07.14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은 14일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5% 오른 8천720원으로 결정된 데 대해 "문재인 정부는 부끄러움과 책임감을 느끼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외환위기 때보다 인상률이 낮은 참담한 결과에 유감을 표한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어 "최저임금 산입 범위 개악으로 인해 사실상 인상률은 더 낮다"며 "최저임금위원회가 재심의에 착수해 저임금 노동자의 삶을 지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