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 "이해찬, 취재진에 'XX자식' 발언...참아야 했다"
양향자 "이해찬, 취재진에 'XX자식' 발언...참아야 했다"
  • 모동신 기자
    모동신 기자
  • 승인 2020.07.13 13: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동신 기자]故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 과정에서 '박 시장 성추행 의혹'을 질의한 취재진에게 "나쁜 자식"이라며 격노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양향자 의원이 격분할 만한 상황이었으나 참아야 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민주당 양향자 의원은 오늘(13일)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직접적으로 보지는 못했습니다만, 말씀은 들었다"며 "이 대표께서 너무 격양되어서 말씀하시기는 했지만 '40년 지기 인간에 대한 도리'라는 측면에서 저는 공감했다"고 옹호했다.

그러면서 양 의원은 "(다만 이 대표의 격노가) '잘못하기는 하셨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또 (당시 취재진은 박 시장 의혹을) 반드시 해야 하는 질문이지만 저는 그 시점도 조금 아쉽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 의원은 "무슨 이야기냐 하면 (박 시장이) 돌아가신 지 몇 시간이 안 됐다"며 "그리고 그 시점을 감안하면 최소한의 도리는 지켜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양 의원은 "또 장례가 끝난 뒤에 하루 이틀 지나서 그런 질문을 해주셨으면 좋지 않았을까, 우선은 너무 충격적이라 인간이기 때문에 어떤 말이 튀어나올지 모르겠다는 생각을 저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양 의원은 그러면서 "그런 차원에서 보자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발언 역시 선거를 책임지는 공당의 대표로서 충분히 하실 수 있는 얘기라고 보지만, 저는 타이밍은 그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화제를 전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ang 2020-07-14 14:18:16
너희는 언제 도리 지켜서 논평내고 햇냐 !
하튼, 남여를 가리지 않고 종특은 같아 가지고......
아직도 예전 운동권때 처럼, 지금도 부끄러움를 없애야 열심이 투쟁한다고 혼숙하고 하냐?
하튼 나이를 쳐 먹어도 니꺼 내꺼 개념없는 종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