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코로나19 장기화 불가피...중화항체 형성 여부 집단면역 불가능"
박능후 "코로나19 장기화 불가피...중화항체 형성 여부 집단면역 불가능"
  • 최용제 기자
    최용제 기자
  • 승인 2020.07.12 2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용제 기자]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코로나19 중화항체 형성 여부를 중간조사한 결과, 0.03%만이 항체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며 "우리 사회가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집단면역'을 통한 코로나19 대응은 사실상 불가능하며 현 사태가 1,2년 이상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박 1차장은 "유용한 백신이 나오기까지 1,2년 이상 장기화가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결국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일상생활과 방역관리를 조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최근 서울 서남권 병원을 내원한 일반환자 1,500명 등 3,055명의 혈액 검체를 분석한 결과 0.03%인 단 1명 만이 항체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