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018년 러시아 댓글부대 무력화, 내가 지시한 것"
트럼프 "2018년 러시아 댓글부대 무력화, 내가 지시한 것"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0.07.11 2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8년 미국 선거에 개입한 러시아 댓글 부대를 공격해 무력화한 사실을 공개했다.

1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자사 칼럼니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러시아 댓글 부대인 '인터넷 리서치 에이전시(IRA)'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지시했느냐는 질문에 "맞다"고 인정했다.

그는 당시 러시아의 선거 개입과 관련한 정보를 토대로 사이버 공격을 지시했으며, 이로써 "(개입을) 중단시켰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앞서 러시아 댓글부대에 대한 WP의 2018년 보도 내용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한 것이기도 하다.

 IRA는 2016년 미 대선, 2018년 중간선거에 각각 개입해 러시아의 영향력 확대를 꾀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차단하고자 사이버 공격을 승인했다는 게 당시 보도의 골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당시 사이버 공격은 전 세계에 걸쳐 광범위하게 추진한 대(對) 러시아 정책 중 하나였다고 밝히고 "나만큼 러시아를 거칠게 대한 사람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러시아를 상대로 추가 제재를 내놓고 있지만, 블라디미르 푸틴 러 대통령과는 "실제로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주독 미군 감축과 관련해 독일에서 빠지는 1만명 가량의 미군 중 절반은 본국으로 돌아가고, 나머지 절반은 폴란드를 포함한 2개국으로 재배치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