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경증 확진자 5명, 천안 우정공무원 교육원으로 이송
광주 경증 확진자 5명, 천안 우정공무원 교육원으로 이송
  • 김건호 기자
    김건호 기자
  • 승인 2020.07.10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지역 코로나19 경증 환자들이 처음으로 충남 천안에 있는 국가 생활 치료센터로 이송된다.

10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의 30∼50대 확진자 5명은 이날 오후 천안 우정공무원 교육원으로 옮겨가 치료를 받는다.

광주시는 병상 부족, 고위험 환자 발생에 대비해 국가 생활 치료센터인 우정공무원 교육원으로 일부 경증 환자를 후송하기로 했다.

빛고을 전남대병원의 비교적 젊은 층 입원자 중 무증상이거나 증상이 가벼운 환자들이 대상이다.

병원 측은 환자들의 추이를 2∼3일 살펴보고 상태가 악화할 우려가 적다고 판단되면 이송을 결정한다.

광주시는 이날 현재 전남·북을 포함해 161개 병상을 확보했으며 이 가운데 52개가 남아있다.

우정공무원 교육원은 코로나19 사태 초기 중국 우한 교민들의 격리 시설로도 쓰였던 곳으로 150명 수용이 가능하다.

정부가 지자체 부담을 덜어주려고 재정, 인력을 직접 투입해 광주시는 행정인력 2명만 파견한다.

광주시는 생활 치료센터가 더 필요하게 되면 전남도와 협의해 나주에 있는 한전KPS 인재개발원을 활용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