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우려 "오는 15일 부터 동해안 해수욕장 일제히 개장"
코로나19 우려 "오는 15일 부터 동해안 해수욕장 일제히 개장"
  • 이인수 기자
    이인수 기자
  • 승인 2020.07.10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인수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 속에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이 문을 열고 피서객 맞이에 들어갔다.

10일 강원도환동해본부와 동해안 6개 시·군에 따르면 속초와 삼척시, 고성과 양양군 지역 해수욕장이 이날 문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동해지역은 15일, 강릉지역 해수욕장은 오는 17일 각각 개장한다.

코로나19 탓에 개장식 등은 하지 않으며 예년 같은 피서객 유치 활동도 하지 않는다.

올여름 피서객을 맞는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은 코로나19 여파로 마을 단위 소규모 해수욕장이 운영을 포기하면서 지난해 92개에서 80개로 12개나 줄었다.

지역별 해수욕장 수는 강릉 14개, 동해 6개, 속초 3개, 삼척 9개, 고성 27개, 양양 21개다.

해수욕장 운영 기간은 다음 달 16일 폐장하는 삼척과 고성군이 38일로 가장 짧고 다음 달 23일 폐장하는 동해시는 40일, 다음 달 23일과 30일 폐장하는 양양군과 강릉시는 각 45일, 다음 달 31일 폐장하는 속초시 53일이다.

지난해 야간개장을 해 호평받았던 속초시는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속초해수욕장 야간개장을 한다.

야간개장 기간에는 오후 9시까지 수영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올여름 해수욕장은 코로나19 여파 속에서 상당 부분 평년과는 다르게 운영된다.

우선 백사장에 다닥다닥 붙여 설치됐던 파라솔은 찾아볼 수 없게 됐다.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상 일정 거리를 띄워서 설치해야 하기 때문이다.

해수욕장 중앙통로 등 접근하기 쉬운 곳에 밀집했던 피서객들도 분산되며 해수부가 야간에 백사장에서 음주나 취식을 하지 못하도록 지정한 경포와 속초, 낙산, 삼척, 망상, 맹방, 추암, 하조대 8개 해수욕장에서는 피서객들이 백사장에 모여 앉아 여름밤을 즐기는 모습도 볼 수 없게 됐다.

경포와 속초, 낙산 등 피서객들이 몰리는 해수욕장에서는 해마다 야간에도 피서객이 몰려 백사장이 북새통을 이루는 날이 많았다.

피서객들을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던 각종 축제나 음악 페스티벌도 올해는 전부 취소돼 대부분의 해수욕장에서 차분하거나 썰렁한 분위기가 예상된다.

동해안 시·군은 피서객을 대상으로 하는 개인 간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은 물론 화장실과 샤워장 등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강릉시와 삼척시의 경우 주요 해수욕장 입장객에 대해 손목밴드 착용을 의무화하는가 하면 속초시는 속초해수욕장 입구 7곳에 게이트형 소독기를 설치해 운영한다.

속초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가운데 운영하는 해수욕장인 만큼 방역에 최우선을 둘 방침"이라며 "수상안전요원의 적절한 운영 등 안전사고 예방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