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지금까지 코로나19 대응에 285조원 사용…GDP 10% 육박
영국, 지금까지 코로나19 대응에 285조원 사용…GDP 10% 육박
  • 김태호
    김태호
  • 승인 2020.07.09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정부가 현재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투입한 금액이 무려 1천887억 파운드(약 285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서 재정 건전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자 리시 수낙 재무장관은 코로나19 위기에서 일단 회복한 뒤 재정을 다시 지속가능한 토대 위로 올리겠다고 밝혔다.

9일(현지시간)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수낙 영국 재무장관은 전날 300억 파운드(약 45조원) 규모의 코로나19 이후 경제 회복 계획을 내놨다.

여기에는 휴직자 복귀 시 고용주에게 보너스 지급, 8월 한 달간 가계 외식비 절반 지원, 부동산 매입 시 인지세 부과 기준 상향 조정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번 계획에 들어가는 비용을 감안하면 정부가 현재까지 코로나19 대응에 쏟아부은 재정은 모두 1천887억 파운드(약 285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영국 국내총생산(GDP)의 9.4%에 해당하는 것으로, 국민 1인당 3천 파운드(약 450만원)를 지원하는 것과 같다.

2019∼2020년 보건복지 예산액인 1천400억 파운드(약 212조원)보다 많은 수준이다.

영국 정부는 이같은 직접적인 재정지출 외에 코로나19 확산 이후 대출과 조세 납부 유예 등을 통해 추가로 1천220억 파운드(약 184조원)를 가계와 기업에 지원했다.

일각에서는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재정적자에 대한 우려를 내놓고 있다.

당초 코로나19 이전 영국 정부는 올해 재정 적자 규모를 550억 파운드(약 83조원) 수준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영국 예산책임처(OBR)는 지난달 코로나19 위기 대응에 재정을 쏟아부으면서 재정 적자 규모가 3천억 파운드(약 454조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영국 정부가 전날 추가 지원 계획을 내놓으면서 재정 적자 규모는 더 확대될 것으로 우려된다.

수낙 장관은 이날 BBC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우려에 대해 일부 시인하면서도 정부 개입이 불가피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