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정보문화진흥원 창립 19주년…새 CI 선포 '4차산업 주력'
강원정보문화진흥원 창립 19주년…새 CI 선포 '4차산업 주력'
  • 김건호 기자
    김건호 기자
  • 승인 2020.07.09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CI / 강원정보문화진흥원 제공.
새로운 CI / 강원정보문화진흥원 제공.

강원정보문화진흥원이 창립 19주년을 맞은 9일 새로운 CI(기업 이미지 통합)를 선포했다.

진흥원이 새롭게 선보인 CI는 소통, 열정, 겸손을 통해 강원도 정보문화 산업의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선으로 구성된 이미지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연결과 확장을 의미하고, 알파벳 소문자는 기업의 작은 소리도 소중히 하는 이미지를 담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진흥원은 2002년 '강원정보영상진흥원'으로 출범해 2007년 현 명칭으로 개명했다.

그동안 지역기업과 애니메이션을 제작하고, 애니메이션박물관과 토이로봇관을 운영해 누적 관람객 450만명이 넘는 강원도의 문화 산업을 이끌고 있다.

현재는 스마트토이클러스터, SW융합클러스터, 강원콘텐츠코리아랩, 강원음악창작소, VR·AR제작 거점센터 등 신규 국비 사업 유치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플랫폼 역할을 다하고 있다.

김흥성 강원정보문화진흥원장은 "진흥원은 앞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더 열정적인 자세로 지역 기업을 육성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