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 시총도 넘은 테슬라 닷새째 강세 행진…주가 43%↑
도요타 시총도 넘은 테슬라 닷새째 강세 행진…주가 43%↑
  • 편집국
    편집국
  • 승인 2020.07.07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주가 상승 행진이 멈출 줄 모르는 분위기다.

테슬라는 6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주가가 전일보다 13% 오른 주당 1천371.58달러(163만3천500원)에 장을 마감, 다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로써 테슬라 주가는 지난달 26일 959.74달러 이후 5거래일 연속 오르며 이 기간 42.9%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결국 테슬라의 이날 시가총액은 전날보다 300억 달러가 늘어난 2천450억 달러(291조7천215억원)로 포드 자동차의 250억 달러(29조7천675억원)와 비교하면 거의 10배 수준이다.
또 지난 1일 일본 도요타를 제치고 처음으로 세계 자동차 업체 중 시총 1위 자리를 차지하고서 한층 더 1위 몸값을 키웠다.

여기에는 테슬라의 2분기 자동차 인도물량이 9만대를 넘어 시장 예상치(7만2천대)보다 좋았다는 점이 하나의 자극 요인이 됐다. 이에 일부 증권사들도 테슬라의 목표주가를 올렸다.

특히 JMP 증권은 테슬라의 목표주가를 1천50달러에서 1천500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JMP의 조지프 오샤 애널리스트는 "테슬라의 주가가 현 평가가치에 비해 비싸다는 점보다는 향후 수년간 회사가 보여줄 성장성과 경쟁력이 관건"이라면서 2025년 테슬라의 연간 매출이 1천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테슬라의 최근 주가 상승세에 대해 시장에서는 회의적인 시각도 작지 않다.

시장 정보 제공업체 레피니티브에 따르면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의 테슬라 목표주가 중앙값은 675달러 수준이다.

최근 JP모건은 테슬라에 대한 목표주가를 275달러에서 295달러로 올렸지만 '비중 축소' 의견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많은 투자자들은 지난 1년간 500%가량 오른 테슬라의 주가 상승 행진이 지속 가능하지 않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