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찾은 김부겸 "'광주 정신' 계승 후보 선택받아야"
광주 찾은 김부겸 "'광주 정신' 계승 후보 선택받아야"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20.07.07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 경쟁에 뛰어든 김부겸 전 의원은 7일 광주를 찾아 "누가 몸으로 맞서 지역주의의 벽을 넘을 후보인지, 누가 '광주 정신'을 온전히 계승할 후보인지 선택받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광주를 생각하면 노무현 대통령의 2002년 경선이 떠오른다"며 "광주 시민들은 대세론과 지역주의를 등에 업은 인물이 아닌 당에 헌신한 후보, 책임을 지는 후보 노무현을 선택했다"며 이같이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광주의 선택이 곧 민심의 바로미터이고 대한민국의 선택, 역사의 선택이 됐다. 기대와 성원에 보답하고, 더 큰 민주당이 되는 첫 출발을 광주에서 시작하고자 한다"며 당 대표 출마 선언을 앞두고 첫 방문지로 광주를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오는 9일 당 대표 출마 선언을 앞둔 영남 출신의 김 전 의원이 이날 국회에서 출마 선언을 하는 이낙연 의원의 '텃밭'인 광주를 찾은 것이다.

이낙연 의원과의 영·호남 대결, 대선 전초전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누가 되더라도 서로를 상처 내고 흠집 내면 결과는 두 사람에게 다 초라할 것이다. 민주당 전체에도 마이너스"라며 "국민들의 간절한 대한민국 통합의 꿈을 다시 묘하게 갈라놓는 나쁜 버릇이다. 총선에서 일부 드러난 지역주의 단편이 드러난 부분으로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김 전 의원은 "정치를 하면서 책임이 막중하다는 것을 강조했다. 책임을 다하는 당 대표가 되겠다고 말했다. 약속은 유효하다"며 당권 도전·대권 포기 입장을 고수했다.

이어 "당 대표 임기 2년의 중책을 책임지고, 끝까지 완수해 2021년 재보선, 2022년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고 김대중과 노무현, 문재인의 꿈을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아버지가 광주 군 비행장에서 근무한 이력, 5·18 민주화운동 당시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에 연루된 이력 등을 들며 광주와의 인연을 강조했다.

그는 광주 현안인 5·18 왜곡 처벌과 유공자 명예회복 관련 특별법 개정, '광주형 일자리' 성공 추진, 광주 군 공항 이전 문제 해결 등을 내세우며 광주 민심을 공략했다.

김 전 의원은 8일에는 전북 전주를 방문한 뒤 9일 여의도 당사에서 출마 회견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