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대산항 올해 상반기 물동량 5만6천178TEU…전년보다 55%↑
서산 대산항 올해 상반기 물동량 5만6천178TEU…전년보다 55%↑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20.07.07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 대산항 / 서산시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 교역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 충남 서산시 대산항에서 처리된 물동량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서산시에 따르면 지난 1∼6월 대산항에서 처리된 물동량은 5만6천178TEU로 전년 3만6천206TEU보다 55.2%(1만9천972TEU) 증가했다.

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이다.

특히 5∼6월 물동량이 전년 1만2천279TEU에서 2만6천78TEU로 2.1배나 늘었다.

시는 '화물차 안전운임제' 시행에 대비해 지난 1월부터 대산공단 입주기업 및 포워더(국제물류주선업체)와 지속적인 회의를 통해 육상 운임 경쟁력을 갖춘 대산항의 적극적인 이용을 당부한 것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했다.

화물차 안전운임제는 화물차주가 받는 최소한의 운임을 공표하는 제도로, 지난 3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대산항의 물동량이 증가하자 대산항 컨테이너선사인 SITC는 지난 5월부터 정기 운항 항로를 중국과 베트남 2개국에서 태국 람차방,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확대했다.

대산항 컨테이너선사인 팬오션도 지난달 28일부터 700TEU급 컨테이너 선박을 새로 투입해 대산∼광양∼부산∼중국 황푸∼난샤∼셔코우∼샨토우∼인천으로 이어지는 항로를 추가 개설했다.

이 회사는 다음 달부터 900~1천400TEU급 선박을 투입해 베트남 호찌민까지 항로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맹정호 시장은 "대산항 처리 물동량 증가세가 올해 하반기에도 이어질 수 있도록 대산항 관계 기관·기업 초청 화물 유치 토론회 개최와 인센티브 지원 제도 개정 등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