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3일 0시 기준 63명 늘어...누적 만 2천 9백67명"
코로나19 신규 확진 "3일 0시 기준 63명 늘어...누적 만 2천 9백67명"
  • 최용제 기자
    최용제 기자
  • 승인 2020.07.03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질병관리본부]
[출처=질병관리본부]

[최용제 기자]국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수가 닷새만에 60명대로 늘어났다.

수도권과 대전.광주에 이어 대구에서도 무더기로 확진자가 나오면서 지역감염이 본격적으로 확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하루동안 63명 늘어 누적으로 만 2천 9백67명인 것으로 집계했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28일 62명 이후 닷새만에 다시 60명대를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2명, 해외유입이 11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수가 50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달 18일 51명 이후 보름만이며 이같은 수치는 정부가 새롭게 규정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2단계 기준인 50명 이상 100명 미만에 해당하는 것이다.

지역발생 52명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 12명, 경기 16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이 29명이었다.

또 대구에서 10명, 광주 6명, 대전 4명, 충남.전북.경북 각 1명 등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대구지역의 경우 신규 확진자가 10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4월 7일 13명 이후 거의 3개월 만이다.

대구에서는 해외유입이나 산발적인 감염사례를 보여왔지만, 어제 중구의 한 연기학원에서 감염자가 최소 7명 나오면서 확진자가 급증했다.

수도권에서는 교회를 비롯한 집단감염 사례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고, 의정부의 한 아파트와 헬스장을 중심으로 10여명의 감염자가 확인됐다.

해외유입 사례의 경우 4명은 검역과정에서, 7명은 입국 이후 자가격리중 확진됐다.

수도권과 대전, 광주에 이어 대구에서도 집단감염 사례가 나오면서, 이번 주말이 추가 확산 여부의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