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소상공인 돕는 '현장지원단' 설치…코로나 장기화 대비
금감원, 소상공인 돕는 '현장지원단' 설치…코로나 장기화 대비
  • 이미희
    이미희
  • 승인 2020.07.02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영 애로를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돕기 위한 '현장지원단'을 설치한다.

개인사업자들의 채무상환 부담을 경감해주는 제도인 '개인사업자대출 119' 제도도 더 활성화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2일 코로나19 장기화를 대비해 이러한 내용이 담긴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19 위기관리 지원체계'를 구축·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이날 오전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시중은행 행장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장기화 시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경영 애로가 심화할 수 있다"며 "위기관리 지원 체계를 구축해 위기 극복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선 금융지원이 필요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위기관리를 지원하기 위해 금감원 내 대응 기구인 '현장지원단'을 설치하고 그 아래 '실무지원반'을 두기로 했다.

산하 실무팀으로는 특별상담센터를 통해 금융 애로를 점검하는 '총괄분석팀'과 현장청취반 운영을 통해 업종별 동향을 파악하는 '현장상황팀'이 설치된다.

현장지원단장은 각 은행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여신 담당 인원들의 협의체와 긴밀한 공조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은행권 연체 우려가 있는 자영업자에 대한 사전 지원도 강화된다.

현재 15개 은행이 자율적으로 운영해온 '개인사업자대출 119'는 만기 시점에 채무 상환이 어렵거나 연체 중인 대출자에 대해 만기 연장, 이자감면, 분할상환 등을 지원하는 제도다.

금감원은 이와 별개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를 위한 '대출 원금상환 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 지원 정책을 시행 중이다.

금감원은 영세 개인사업자가 지원을 신청하기 전에 은행이 먼저 이러한 프로그램을 먼저 안내할 수 있도록 직원 교육 및 제도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현재 일부 은행에만 활성화된 해당 제도가 모든 은행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제도 운영실적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기로 했다.

기존 창업 중심의 컨설팅 지원 체계를 위기관리 컨설팅 체계로 재편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은행권의 '경영컨설팅센터'는 주로 창업이나 금융상담을 해주는 곳이지만,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시장 진출을 통한 매출 회복 방안 등을 컨설팅해주거나 재기를 돕는 곳으로 기능 전환을 유도한다.

언택트 분위기 확산에 따른 비대면 상담·컨설팅이 가능하도록 하는 프로그램 개발도 지원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업종별 소상공인 피해 규모 및 금융 애로 유형 등을 세밀하게 파악한 뒤 추가 대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