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수출 중소기업 중심 정책자금 평가 체계 개편
중진공, 수출 중소기업 중심 정책자금 평가 체계 개편
  • 김태호
    김태호
  • 승인 2020.06.30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수출 중소기업 위주의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정책자금 평가 체계를 개편한다고 30일 밝혔다.

특히 중진공은 내달 1일부터 '수출 하이패스 트랙'을 도입한다.

이에 따라 최근 3년간 연속 300만달러 이상 수출한 중소기업은 정책자금 심사 시 기술 사업성 평가가 면제돼 신속한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기술 사업성 평가 기준에서도 수출 실적에 대한 평가 영향도를 확대할 계획이다.

중진공은 "정책자금 지원 기업을 분석한 결과 연속해서 일정 수준 이상 수출 실적을 보유한 기업이 성장성, 안전성 측면에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개편 배경을 설명했다.

중진공에 따르면 수출 중소기업의 매출액 성장률은 중소기업 평균의 3배이고, 부도율은 비 수출 중소기업의 3분의 1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