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추경 통과된면 신속 집행하도록 준비 철저"
정세균 총리 "추경 통과된면 신속 집행하도록 준비 철저"
  • 박민화 기자
    박민화 기자
  • 승인 2020.06.30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 필요성.시급성 국회에 설명...이해와 협조 얻기 바래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민화 기자]국회가 본격 추경안 심사에 돌입한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는 30일 "추경이 통과되면 신속히 집행할 수 있도록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각 부처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각 부처는 추경의 필요성과 시급성을 국회에 설명드리고 이해와 협조를 얻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모든 경제 주체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뜻을 모으고 있고, 국회도 같은 마음일 것으로 생각한다"며 "국회가 조속한 추경안 처리로, 경제 회복과 도약의 시기를 앞당기는 데 힘을 보태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국무조정실이 실시하는 올해 정부업무평가에 대해 "각 부처의 코로나19 대응과 코로나19 이후 시대 준비 노력을 중점 평가하고 평가 부담은 최소화할 방침"이라며 "내각이 혼연일체가 돼, 국민안전과 민생을 위해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일부터 특별여행주간이 시작되고 주요 관광 명소에 인파가 몰릴 것으로 보인다"며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지만, 무엇보다 안전이 바탕이 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관계부처는 지자체와 함께 실내외 관광지와 식당, 숙박시설, 대중교통 등의 방역을 세심하게 관리해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국민들께서도 '휴가 속 거리 두기'를 지키면서, 지친 몸과 마음을 회복하고 재충전하는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