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과 김두관, 인국공 사태 관련 '가짜뉴스' 발언으로 빈축
고민정과 김두관, 인국공 사태 관련 '가짜뉴스' 발언으로 빈축
  • 김진선
    김진선
  • 승인 2020.06.27 18: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긋지긋한 '가짜뉴스' 프레임, 불리할 때 써먹는 치트키인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이슈가 되는 사안이 나올때 마다 습관처럼 "가짜뉴스" 프레임을 씌우는데 대해 네티즌들의 비난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인국공 사태’와 관련하여 “공기업 취업준비생들은 정규직 전환 대상자들이 자신의 자리를 가로채 간다고 성토한다."라면서 "정규직 전환으로 연봉이 5000만원대로 오른다는 가짜뉴스가 언론을 통해 유포되면서 갈등이 심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발언이 알려지면서 20대 취업준비생 커뮤니티를 비롯한 각종 온라인 상에서는 고민정 의원에 대한 온갖 조롱과 비판이 들끓고 있는 분위기다.  

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 최근 불거진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의 보안검색요원 정규직화 논란과 관련해 정규직화 반대 목소리는 ‘가짜뉴스’에 선동된 결과라고 26일 주장하면서 빈축을 사고 있다.

특히 20대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이들 여당 국회의원들은, 인국공 사태가 원래 이슈가 되지도 않을 사안인데 마치 일부 언론에서 가짜뉴스를 뿌려대는 바람에 사건이 커지고 있다는 인식을 보여주는게 참 놀랍다." 라면서 "지긋지긋한 가짜뉴스 프레임 그만 좀 하고, 인국공 사건의 본질을 파악해라" 라고 비판을 하고 있다.  

인국공 사태는 문재인 대통령의 방문 시 약속했던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의 공약을 무리하게 지켜주려고 졸속으로 일처리를 했던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자초한 사태라는 것이 대다수의 평가다.  

인국공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사태의 핵심은, 정규직으로 전환했을 시에 연봉이 5000만원이 되느냐 안되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아르바이트 같은 비정규직으로 들어와서 운좋게 정규직으로 전환될 거면 애초에 비정규직을 모집할 때 사전에 공고가 되었어야 했다는 간단한 논리이다. 비정규직으로 일하던 사람을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갑자기 정규직으로 전환해 준 이번 사건으로 인해 열심히 취업준비를 하는 청년들의 상대적 박탈감은 이루말할 수 없다는 것이다.

열심히 공부하여 좋은 직장을 얻으려는 청년들의 사기를 꺾어놨다는 차원에서 이번 인국공 사태의 충격은 정권을 흔드는 놰관이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일부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의원 및 여당의 스피커를 자처하는 김어준 류의 유튜버들은 여당에 불리한 사건이 터져서 논란이 되면 항상 가짜뉴스 프레임을 짠다." 라는 지적을 했다. 

이번 인국공 사태는 물론 부정선거 이슈, 윤미향 사태, 울산시장 선거의 청와대 개입 의혹, 신라젠 사태, 라임 사태 등 큰 사건이 터질때 마다 "가짜뉴스" 프레임과 "팩트체크" 프레임을 씌우는데 급급해왔다는 분석이다. 

언론을 잘 아는 복수의 전문가들은 "이제 더불어민주당 쪽에서 가짜뉴스로 낙인찍으려는 사안은 오히려 정반대의 진실이 담겨 있는 경우가 많다."라면서 "그리고 좌파 성향의 언론사에서 '팩트체크' 라면서 내놓는 기사는 그 팩트체크의 결론을 거꾸로 받아들이면 되는 지경까지 이르렀다."라고 우려했다.     

일각에서는 "지긋지긋한 '가짜뉴스' 프레임, 불리할 때 써먹는 치트키인가?"라면서 "부정한 방법으로 잡은 것이 정권은 가짜정권이라고 하면 되나?" 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를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청원 글이 23일 올라왔고, 게시 하루 만에 청와대 공식답변 요건인 20만명을 넘겨 27일 현재 30만건에 육박하고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06-28 05:59:47 (14.33.***.***)
ㅎㅏ...저런것들이........제발 뷱한이든 쯍귝이든 어디로든 가버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