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도로·항공 물동량 급증…친환경 운송수단·공항 확충 필요
부산 도로·항공 물동량 급증…친환경 운송수단·공항 확충 필요
  • 이준규
    이준규
  • 승인 2020.06.17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상거래 시장 확대 등으로 도로와 항공 물동량이 급증세를 보여 친환경 에너지를 이용한 도로운송 수단을 도입하고 공항시설 확충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부산산업과학혁신원(BISTEP)이 17일 내놓은 '부산 화물수송 실적 현황 및 예측 결과에 따른 시사점'이라는 연구보고서를 보면 부산지역 국내화물 물동량은 2015년 2억5천만t에서 2017년에는 3억t으로 21.7% 증가했다.

운송 수단별로는 도로 수송이 91.76%에 달했으며 연안수송과 철도수송, 항공수송은 각각 5.90%, 2.32%, 0.02%에 불과했다.

국제화물을 보면 부산항을 이용한 수출입화물 물동량은 2016년 1억8천만t에서 이듬해 1억9천만t으로 5.12% 증가했는데 김해국제공항을 이용한 국제 항공 수출입화물 물동량은 같은 기간 1만5천t에서 2만1천t으로 무려 40.80%나 늘었다.

산업과학혁신원은 이런 추세를 고려할 때 2040년까지 국내 화물의 도로수송 분담률은 92% 이상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도로 물동량은 2020년 2억8천t에서 2040년에는 4억t으로 41.8%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항공화물도 2020년 8만t에서 2040년 10만7천t으로 33.3% 증가할 것이라는 게 산업과학혁신원 분석이다.

보고서는 도로운송 효율화를 위한 공동 수·배송 체계 구축과 친환경 에너지를 이용한 도로 운송 수단 도입, 대량 운송을 할 수 있는 철도화물 분담률 향상, 항공연계 복합 운송 체계 구축, 부산지역 항만별 화물 특성화, 국제 항공화물 성장에 맞춘 신공항 등 공항시설 확충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