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원 비말차단용 마스크 판매 첫날 사이트 마비…접속 폭주
500원 비말차단용 마스크 판매 첫날 사이트 마비…접속 폭주
  • 이미희
    이미희
  • 승인 2020.06.05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교·개학에 덴탈마스크 판매 급증

500원짜리 비말(침방울)차단용 마스크를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첫날인 5일 접속자가 몰리며 사이트가 마비됐다.

웰킵스가 생산하는 비말차단용 마스크가 이날 오전 9시부터 자체 운영하는 온라인몰에서 1장당 500원에 판매되기 시작했지만 접속자가 한꺼번에 몰려 사이트 접속이 지연되고 있다.

웰킵스는 온라인 공지 글을 통해 "현재 동시 접속량 증가로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며 "서비스 안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용 중 속도가 느리거나 문제 발생 시 잠시 후 다시 접속해 달라"고 당부했다.

웰킵스 관계자도 "이미 오전 8시 20분부터 서버가 다운돼 복구 중"이라며 "평상시 동시 접속자가 15만~20만명 수준인데 지금은 집계치를 뛰어넘어 동시 접속자를 알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판매되는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덴탈마스크(수술용마스크)처럼 얇아 일반 마스크보다 착용 시 호흡하기 편한 장점이 있다. 1장당 500원에 판매되며 1팩(3매)당 1천500원에 살 수 있다.

웰킵스는 이날 20만장 가량을 준비했고 이후 평일 하루 10만~20만장 정도를 판매할 계획이다. 고객 반응과 시장 수요를 고려해 다른 온라인 채널과 오프라인 매장 판매를 검토할 방침이다.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비말을 통한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사용되는 제품으로 입자 차단 성능은 KF 기준으로 55∼80% 수준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일 일반 국민에게도 덴탈마스크와 유사한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공급하기 위해 의약외품으로 지정했다.

지금까지 웰킵스 자회사인 피앤티디를 비롯해 건영크린텍, 파인텍, 케이엠 등 4곳이 9개의 비말차단용 마스크 제품을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았다.

식약처는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공적마스크가 아닌 민간 유통 물량으로 공급할 방침이어서 마스크 가격과 판매 시기 등은 업체들이 자율적으로 결정한다.

다른 업체들은 마스크 판매 시기와 가격 등 구체적인 사항들을 아직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