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싱디바, ‘글로스 주호민 네일’ 바이럴 광고 화제…'민네일'에서 '빛네일'로 진화 모습 코믹하게 그려
데싱디바, ‘글로스 주호민 네일’ 바이럴 광고 화제…'민네일'에서 '빛네일'로 진화 모습 코믹하게 그려
  • 박선명 기자
    박선명 기자
  • 승인 2020.06.05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싱디바 글로스 모델 주호민

글로벌 1위 네일 브랜드 데싱디바가 작가 주호민을 광고모델로 파격 발탁하고 바이럴 영상광고 '데싱디바 글로스 주호민 네일'을 공개했다.

이번 광고는 데싱디바의 주력 제품인 젤네일 스티커 '글로스'를 알리기 위한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작됐으며, 국내 셀프네일 브랜드 가운데 국내 최초로 남성을 광고모델로 발탁해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주호민은 광고에서 다섯손가락의 손톱으로 등장하며 1인 5역을 맡았다. 영상은 엄지 손톱 역할의주호민이 '민네일'로 등장하며 흥미롭게 이야기를 전개한다. 특히 데싱디바 글로스로 스타일리시하게 꾸민 네 개의 손톱을 두고 엄지 손톱 역할의 주호민이 시기질투하는 모습이 재치 있게 그려진다.

광고는 '민네일'에서 '빛네일'로 진화하는 엄지 손톱 주호민을 통해 데싱디바 글로스의 특장점인 '초간단•초밀착•초광택'을 시청자에게 쉽고 재미있게 소개한다.

데싱디바 관계자는 “주호민 작가는 데싱디바의 주요 소비층인 20~30대에게 인지도가 높고 그의 헤어스타일이 '눈부시게 빛나는 광택'을 제공하는 제품의 특징과 잘 어울려 모델로 발탁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데싱디바 글로스는 100% 완벽하게 구운 리얼 젤네일 스티커이다. LED 젤 램프가 필요 없는 혁신적인 스티커 타입으로 감각적인 컬러와 트렌디한 디자인, 뛰어난 지속력과 광택이 특징이다. 일반 네일 숍과 비교해 적은 비용과 시간으로 손쉽게 화려한 네일 스타일링이 가능해 셀프 네일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 데싱디바는 이번 영상광고 론칭을 기념해 소비자 대상 스페셜 이벤트를 진행한다. 6월 4일일부터 7월 3일까지 공식 쇼핑몰에서 데싱디바 매니/페디를 1종 이상 구매하면 소진 시까지 글로스 젤네일 스티커 1종을 전원에게 증정한다. 증정 제품은 이벤트 내 공지된 3개 제품 중 랜덤으로 제공된다. 또한, 개인 인스타그램에 데싱디바 글로스 구매 인증샷과 필수 해시태그를 남기면 주호민 얼굴이 재밌게 그려진 '주호민네일 리미티드 에디션'을 추첨을 통해 200명에게 제공한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이제 세계적인 미디어로 발돋움하겠습니다.
귀하의 귀한 후원금은 CNN, 뉴욕타임즈, 로이터통신 보다 영향력 있는 미디어를 만드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