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위 떠돌던 크루즈 5일 부산 입항…한국인 승무원 1명 하선
바다 위 떠돌던 크루즈 5일 부산 입항…한국인 승무원 1명 하선
  • 김태호
    김태호
  • 승인 2020.06.04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국의 기항 금지로 갈 곳이 없어져 바다 위를 떠도는 크루즈에서 장기간 지내던 한국인 선원 1명이 부산에서 하선한다.

부산항만공사는 로열 캐리비언사의 16만9천t급 크루즈 스펙트럼오브더시즈호가 5일 부산항에 입항한다고 4일 밝혔다.

코로나 19 때문에 승객을 태운 크루즈 기항이 금지된 이후 인도적 차원의 물품 공급을 위해 부산항 입항이 허용된 5번째 사례다.

스펙트럼호는 5일 오전 7시 입항해 국제여객터미널 1번 선석에서 선박 기자재와 식료품, 가성소다 100t 등 선용품을 공급받은 뒤 6일 새벽 출항할 예정이다.

항만공사는 지역사회 감염 등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크루즈 체류 시간을 24시간으로 제한하고, 선용품 선적 작업도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 선박에는 승객은 없고 한국인 4명을 포함해 승무원 575명이 승선하고 있다.

한국인 4명 가운데 배에서 내리기를 희망하는 1명에 대해 예외적으로 하선을 허용하기로 했다.

일본에 정박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이후 승객은 물론 승무원 하선도 불허하지만, 우리 국민 보호 차원에서 예외적으로 하선을 허용하기로 했다.

하선하는 승무원은 방역지침에 따라 14일간 지정된 시설에서 격리 생활을 해야 한다.

항만공사 관계자는 "이 배가 부산에 오기 전 전체 승무원 1천600여명 가운데 1천명 정도가 필리핀, 인도네시아, 중국에서 먼저 하선했으며 코로나 검사에서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선장과 선내 의사로부터 안전하다는 확약서를 받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