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선물 ETN 일부 거래 정상화…한달여 만에 단일가매매 해제
원유선물 ETN 일부 거래 정상화…한달여 만에 단일가매매 해제
  • 김건호 기자
    김건호 기자
  • 승인 2020.06.02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가격 이상으로 단일가 매매가 진행되던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 연계 상장지수증권(ETN)의 거래가 일부 정상화된다.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미래에셋 레버리지 원유선물혼합 ETN(H)'[520009](이하 미래에셋 ETN)을 단일가 매매 대상에서 해제한다고 2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미래에셋 ETN은 오는 3일부터 통상적인 접속매매 방식으로 매매가 진행된다.

이는 미래에셋 ETN의 지표가치 대비 시장가격 괴리율이 이날 종가 기준 9.9%를 나타내는 등 최근 3거래일 연속 12% 미만으로 낮아진 데 따른 조치다.

이로써 미래에셋 ETN은 지난 4월 20일 이후 한 달여 만에 정상적인 매매가 이뤄질 수 있게 됐다.

앞서 이 종목은 가격 이상으로 괴리율이 급등하면서 4월 21일부터 이날까지 줄곧 단일가 매매 방식으로 거래됐다.

다만 '신한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500019], '삼성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530031], 'QV 레버리지 WTI원유[550042] 선물 ETN(H)' 등 나머지 원유 레버리지 ETN들은 아직 괴리율이 정상화되지 않아 단일가 매매 방식을 유지한다.

앞서 거래소는 상장지수상품의 괴리율 기준을 강화해 지표가치 대비 시장가격의 괴리율이 20%를 초과하는 상품에 단일가 매매 방식을 적용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