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춘천서 홍천 소방관 8명 일산화탄소 집단 중독…2명 사망
강원 춘천서 홍천 소방관 8명 일산화탄소 집단 중독…2명 사망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0.05.28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강원도 홍천소방서 구조대 대원 8명 중 2명이 일산화탄소 중독 사고로 숨지고, 6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28일 오전 8시18분께 춘천시 북산면 추전리 소방가족 소유의 농막 컨테이너에서 잠을 자던 홍천소방서 구조대 권모(41) 소방위와 김모(44) 소방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나머지 동료 6명은 강원대학교병원과 한림대학교 춘천성심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쉬는 날 대원 중 1명 소유의 농막으로 단합대회를 간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2명은 나머지 6명과 다른 방을 쓴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대원들의 방에는 화목보일러가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춘천경찰서와 강원도소방본부는 사고 경위와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한편 본지는 강원소방본부 관계자와 전화통화에서 사망자 이외의 6명은 병원으로 후송조치 중이라면서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