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결산 상장사 배당금 22.5조원…전년 대비 1.9% 감소
지난해 12월 결산 상장사 배당금 22.5조원…전년 대비 1.9% 감소
  • 이준규
    이준규
  • 승인 2020.05.27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배당금 8.1조원…전체 배당금의 36%

지난해 12월 결산 상장법인이 주주에게 지급한 배당금이 22조5천억원 규모로 전년 대비 1.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은 12월 결산 코스피·코스닥 상장사의 지난해 결산 현금배당(분기·중간배당 제외)을 집계한 결과 총 1천94개 회사가 22조5천527억원의 배당금을 지급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배당을 시행한 회사는 전년 대비 12개사 줄었고, 배당금 총액은 1.9% 감소했다.

시장별로 보면 유가증권시장의 경우 지난해 주가지수는 전년 대비 7.7% 상승했으나 배당금은 2.5% 감소했다. 코스닥시장의 주가지수는 전년 대비 0.9% 하락한 반면 배당금은 8.5%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지주회사의 배당금 지급액이 3조8천688억원(17.2%)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그 외 반도체 제조업(15.5%), 자동차 제조업종(5.6%), 전기통신업(5.0%) 등 순이었다.

외국인 주주에게 지급된 배당금은 8조1천229억원으로 전체 배당금의 36% 규모에 달했다.

다만 외국인 주주 대상 배당금 총액은 전년 대비 5.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주주에게 가장 많은 배당금을 지급한 기업은 삼성전자[005930]로 배당금 총액은 1조4천407억원이었다.

KB금융지주[105560](5천897억원)와 신한금융지주[055550](5천731억원), 현대자동차[005380](3천792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코스닥 기업 가운데는 한국기업평가[034950](311억원)가 외국인에게 가장 많은 배당금을 지급했다.

외국인 주주의 국적을 살펴보면 미국인이 총 배당금의 44.1%인 3조5천835억원을 챙기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그 외 영국(7.8%), 룩셈부르크(6.4%) 등 순이었다.

외국인 주주 이외에는 국내 법인이 9조3천765억원(41.6%), 국내 개인이 5조533억원(22.4%)의 결산 배당금을 각각 지급받았다.

특히 국내 개인 주주 가운데는 50대∼70대 이상 주주가 전체 배당금 지급액의 75.1%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