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육가공업체, 재가동 후 코로나 감염정보 쉬쉬"
"미 육가공업체, 재가동 후 코로나 감염정보 쉬쉬"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20.05.26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육류 가공 공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완화로 속속 재가동에 들어갔으나 종사자들의 감염 정보를 비공개로 일관하고 있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에 있는 육류 공장은 100개 이상으로, 지난달 말 기준으로 종사자 중 거의 5천명이 코로나에 감염된 것으로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집계했다.

그러나 비영리 단체인 식품환경보고네트워크(FERN) 추정치는 이를 훨씬 웃돈다.

지난주 기준 감염자는 1만7천명, 사망자는 66명에 이르는 것으로 이 단체는 보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주에 있는 스미스필드 푸즈 공장이 대표적 사례다.

4천500명이 매일 최대 3만 마리의 돼지를 도살하는 곳으로, 감염자 수 등의 정보를 공장이나 주 정부, 보건 당국 누구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NYT는 지적했다.

공장 소재지인 블라덴 카운티의 보건 담당 관계자는 "바이러스와 관련한 오명이 생기고 있다"면서 "사생활(프라이버시)을 보호하려 노력 중"이라고 답했다.

코로나19에 대한 투명성이 의혹에 휩싸인 것은 비단 육류 가공 업계만의 일은 아니다.

중국은 자국 내 코로나19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아 비난받고 있으며, 러시아 등 일부 국가도 비슷한 의혹을 사고 있다.

반대로 미국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나서서 공식 사망자 수가 부풀려졌다고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는데 "실제로는 그 반대일 가능성이 훨씬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NYT는 꼬집었다.

육류 공장이 감염자 수를 공개해야 할 법적 의무는 없다. 그러나 법률 전문가들은 사생활 보호가 감염자 수 비공개의 근거가 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보스턴대 공공의료 전문가인 니콜 허버펠드는 "특정 장소의 감염 규모에 대해 공동체에 주의를 주는 것은 공공의료의 기초적 대응"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국방물자생산법(DPA)을 발동해 육류 가공 공장을 필수 인프라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감염 위험으로 중단됐던 육류 공장이 재가동했다.

그러나 이러한 공장 가동 명령에는 직원의 코로나19 검사와 같은 필수적인 사항이 포함되지 않았다고 NYT는 지적했다.

이날 워싱턴포스트(WP)는 자체 집계를 통해 스미스필드 푸즈를 포함해 타이슨 푸즈, JBS 등 미국의 3대 육가공 업체에서 최근 한 달 사이에 코로나 감염자가 3천여명에서 1만1천여명으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이중 1위 업체인 타이슨 푸즈에서는 감염자가 1천600명 미만에서 7천명 이상으로 치솟았다.

또 육가공 업계 전체 사망자는 17명에서 최소 63명으로 세 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그간 육가공 공장의 열악한 작업 환경 탓에 노동자들이 감염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특히 육가공 공장을 둘러싼 반경 15마일(약 24㎞) 지역에서는 감염률이 전국 평균의 두배에 이르는 것으로 비영리 단체인 환경워킹그룹은 분석했다.

한편 코로나로 가동을 중단했던 육가공 공장 30곳 중 DPA 발동 이후 재가동에 들어간 곳이 이날 현재 절반을 넘어섰다고 WP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