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당 VS 정의당 "윤미향 당선인 두고 공방"
시민당 VS 정의당 "윤미향 당선인 두고 공방"
  • 모동신 기자
    모동신 기자
  • 승인 2020.05.22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희종 “조사 결과 기다리는 게 예의”…정의당 “국민에 대한 예의부터”

[모동신 기자]더불어시민당 우희종 전 대표가 22일, 윤미향 당선인 논란에 대한 민주당의 책임있는 대처를 요구한 정의당 심상정 대표를 향해 '기본 예의'를 언급하자, 정의당이 유감이라고 맞받았다.

우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표에 대해 "역사문제 제기로 하나 되어 외쳤던, 같이 하던 이가 여론몰이에 놓였다면, 최소한 여론에 의한 문제제기가 타당한지 충분한 조사가 끝날 때까지 기다리자고 하는 게 인간의 기본 예의"라고 포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우 대표는 "양쪽 이야기와 객관적 사실 확인이 될 때까지 기다리지도 않고 주변과 함께 돌을 던지는 행위를 보면서 매우 실망스럽다"면서 "사람들의 관심을 받을 때는 같이 하되, 곤경에 빠질 때 사실확인도 전에 같이 질타하는 것은 매우 정치적"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당의 대표가 정치적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개인적 틀로 가둬 인간의 예의를 운운한 발언에 유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강 대변인은 "우 대표는 윤미향 당선인을 낸 더불어시민당의 당시 대표인 만큼, 공과 사를 구분해 국민적 의혹을 책임있게 푸는 게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또, "심 대표에 대한 인간의 예의를 운운할 게 아니라, 윤 당선인에 대한 검증 책임이 있는 더불어시민당의 당시 대표로서, 국민에 대한 예의를 지키기 바란다"면서 "심 대표에 대해 사실확인도 기다리지 않고 매도했다고 오히려 매도한 발언은 황당하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정의당이 요구한 것은 바로 그 사실 확인을 당 차원에서 책임있게 추진하라는 것"이라며 "본인의 해명이 여러차례 사실관계 번복을 거듭하면서, 더이상 개인 해명 차원으로는 국민적 의혹을 해소할 수 없는 상황이 돼버렸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