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가평살이 수기 공모집 만든다.
가평군, 가평살이 수기 공모집 만든다.
  • 고성철 기자
    고성철 기자
  • 승인 2020.05.21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재난기본소득지급신청(사진=가평군)
군재난기본소득지급신청(사진=가평군)

경기 가평군은 지역주민들의 삶이 담긴‘가평 愛 살어리랏다’수기 공모전이 책으로 발간될 예정이다. 공모집은 공모전을 통해 발탁된 최종 우수작들의 진솔한 이야기로 꾸며진다.

군은 지난 한 달간 가평을 사랑하고 살아가는 이웃들의 이야기를 듣고 다양한 경험들을 공유하기 위해 가평살이 수기 공모전 ‘가평愛 살어리랏다’를 개최했다.

그 결과 83건의 접수작 중, 최종 20작품을 선별했다. 이 가운데 6건의 우수작에 대해서는 가평사랑상품권으로 시상금이 지급된다.

최우수작으로 선정된 ‘내 삶의 풍요로움, 가평의 소확행’이란 수기는 2015년 7월 가평으로 이사해 살아가는 부부의 애환이 담겨 있어 공감을 이끌어 내고 완성도가 뛰어났다는 평가다.

또 우수에는 ‘가평에 연어(年漁)하다’와 ‘30대부부와 두 아이가 함께 살 귀촌주택을 찾습니다’가 뽑혔으며, 장려에는 ‘나의 청포도 같은 날들’, ‘따사로운 햇살이 안겨준 행운’, ‘가평살이 이야기’ 가 선정됐다.

이번 심사에서 위원들은 “가평의 전체적인 좋은 점에 대한 내용보다는 한두 가지의 주제로 생생하게 얘기하듯이 작성된 작품들이 좋았다”, “기성 작가수준의 높은 작품이 많아 공감하고 완성도가 있고 부드러운 작품 선정에 어려움이 많았다”고 밝혔다.

앞서 군은 맞춤형 인구정책의 일환으로 임신·출산부터 노년까지 다양한 각종사업들과 민원 서비스 및 프로그램 홍보를 위해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생애주기별 통합안내 책자인 ‘인생 꽃길, 가평사용설명서’를 제작 발간하기도 했다.

총 19개분야 248개 사업으로 구성된 책자에는 군과 국가, 경기도, 타 기관이 시행하는 임신·출산부터 노년층을 위한 다양한 개발사업 안내와 민원서비스, 문화·예술·교육·체육 프로그램, 관광안내 등 군민이 생애주기별로 받을 수 있는 혜택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있다.
 
군 관계자는 “민‧관 협치를 통한 지역맞춤형 인구정책 수립으로 사업의 효과성을 증가하고 저출산‧고령사회 대응기반 강화 및 주민의식 개선을 통한 인구 불균형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