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체포하려면 날 잡아가라"…지방정부 반대속 공장 재가동
머스크 "체포하려면 날 잡아가라"…지방정부 반대속 공장 재가동
  • 김태호
    김태호
  • 승인 2020.05.12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11일(현지시간) 공장 재가동을 금지한 지방정부의 조치에도 불구하고 생산 재개를 강행했다고 블룸버그·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에 "테슬라는 앨러미더카운티의 규정을 거슬러 오늘부터 생산을 재개한다"며 "나는 다른 모든 사람과 함께 (생산) 라인에 있을 것이다. 만약 누군가 체포된다면 그게 오직 나이기를 원한다"는 글을 올렸다.

테슬라는 이에 앞서 생산직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프레몬트의 테슬라 완성차 공장을 다시 재가동한다고 밝혔다.

테슬라의 북미 인사 책임자 밸러리 워크맨은 이 이메일에서 일시해고 조치는 10일로 끝났으며 매니저가 24시간 내에 업무 시작일, 업무 일정과 관련해 연락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슬라의 이번 조치는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봉쇄령이 조금씩 풀리는 가운데 공장 재가동을 놓고 테슬라와 지방정부가 충돌한 뒤 나온 것이다.

이에 앞서 이날 테슬라 프레몬트 공장의 주차장이 평소 수준으로 꽉 차 있는 장면이 목격되면서 테슬라가 공장 소재지인 앨러미더카운티의 봉쇄령에 반해 가동을 재개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앨러미더카운티 프레몬트에 있는 테슬라 공장은 테슬라의 유일한 미국 내 자동차 생산 공장으로, 약 1만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장에 나올 때까지 테슬라 공장이 이르면 다음 주 재가동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으며 공장 재가동 소식을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주는 지난 8일 서점과 꽃집 등 일부 소매점의 영업 재개를 허용하면서 제조업에 대한 규제도 풀었다. 그러나 샌프란시스코와 앨러미더카운티 등 캘리포니아 내 7개 지방정부는 아직 재가동을 보류한 상태다.

머스크는 뉴섬 주지사의 결정을 근거로 8일 오후부터 공장을 제한적으로 가동하려 했다.

그러나 앨러미더카운티가 카운티 차원에서 아직 제조업 재가동이 허용되지 않는다며 이를 제지했다. 테슬라는 10일 사업장 폐쇄에 대한 카운티 규정이 주의 정책과 상충한다며 앨러미더카운티를 상대로 공장 가동 허용을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

머스크는 또 테슬라 본사를 즉각 텍사스나 네바다로 옮기겠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테슬라가 미국 공장을 재가동하도록 캘리포니아주가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캘리포니아는 머스크가 신속하고 안전하게 (공장을) 재가동할 수 있도록 보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하는 것을 우선과제로 삼아야 한다"며 "그러지 않으면 그가 생산시설을 다른 주로 옮길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주는 앨러미더카운티의 제조업체에 대한 자체적인 봉쇄 조치가 풀리는 시점이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