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이상 퇴직자, 생활비 ⅓ 줄이고 10명 중 8명 재취업 나서
50대 이상 퇴직자, 생활비 ⅓ 줄이고 10명 중 8명 재취업 나서
  • 김태호
    김태호
  • 승인 2020.05.11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그룹 100년 행복연구센터…국민연금 받기 전 '소득 크레바스' 평균 12.5년

한국의 50세 이상 퇴직자들이 국민연금을 받을 때까지 약 12.5년간의 소득 공백을 메우기 위한 방법으로 재취업에 나서는 한편 3명 중 2명꼴로 생활비를 29%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퇴직자 10명 중 4명은 새로 잡은 일을 그만두면 1년 안에 형편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하나금융그룹 100년 행복연구센터는 수도권과 5대 광역시 거주자 중 주로 다닌 직장에서 나온 뒤 국민연금을 받기 전인 50∼64세 퇴직자 1천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1∼12월 조사한 보고서 '대한민국 퇴직자들이 사는 법'을 발간했다고 11일 밝혔다. 온라인 조사의 신뢰 수준은 95%, 오차 범위는 ±3.1%다.'

설문 대상자들이 생애 주된 직장에서 퇴직한 연령대는 50∼54세가 38.1%로 가장 많았다. 45∼49세일 때 퇴직한 이들도 23.2%나 됐다.

이들이 퇴직 후 국민연금을 받는 시점까지 기간을 이르는 이른바 '소득 크레바스(crevasse)' 기간은 평균 12.5년이었다.

설문 대상 중 62.8%가 생활비를 퇴직 전보다 28.7% 줄였다.

퇴직자들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생활비는 월 400∼500만원이었는데, 실제 한 달 평균 생활비는 251만7천원이었다.

보고서는 "한 달 생활비 200만∼300만원은 '남한테 아쉬운 소리 안 하며 먹고 사는 정도'일 뿐"이라며 "경조사 챙기고 여가도 즐겨보려면 그 이상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퇴직자 가운데 84.8%(맞벌이 포함)가 새로운 일을 하고 있다. 가구당 월 평균 수입은 393만7천원(외벌이 331만5천원·맞벌이 513만9천원)이었다.
 

생활비 마련에 느끼는 어려움에 대해선 퇴직자 중 '이번 달부터 당장 생활비가 모자라다'(7.2%)라거나 '종종 부족하다'(9.7%)는 이들이 16.9%였다.

경제활동을 못 하면 1년 안에 형편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답한 비율은 36.4%에 달했다.

응답자 54.2%는 노후 대비를 위해 월 평균 110만원을 저축했다.

퇴직자들 가운데 노후 자금이 충분하다고 여기는 응답자는 8.2%였다.

보고서는 이들의 특징으로 ▲ 이른 연금 가입 시기 ▲ 투자금융자산 활용 ▲ 지속적인 정보 수집 및 자금 운용 ▲ 주택 외 추가 부동산 소유 등을 꼽았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