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소상공인 매출 감소 폭...4월 중순 부터 둔화"
중기부 "소상공인 매출 감소 폭...4월 중순 부터 둔화"
  • 김진숙 기자
    김진숙 기자
  • 승인 2020.04.29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숙 기자]중소벤처기업부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국내 확산세가 꺾이고 황금연휴(4월 30일∼5월 5일)가 다가오면서 전국 소상공인의 매출 감소 폭이 다소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이날 올해 2월 3일부터 4월 27일까지 소상공인 매출액 추이를 조사한 결과, 4월 들어 소상공인 매출이 조금씩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전국 소상공인 사업장 300곳, 전통시장 220곳 내외를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산 전후의 매출액을 서로 비교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조사 대상 소상공인의 매출액은 가파르게 하락했다.

[출처=중소기업벤처부]
[출처=중소벤처기업부]

1주 차(2월 3일) 20.8% 감소하더니 매주 하락 폭이 더 커졌으며 10주 차(4월 6일)에는 69.2% 감소로 곤두박질했다.

그러나 11주 차에 다소 반등한 데 이어 이달 27일 시작된 13주 차에는 56.7%를 기록했다.

전통시장 매출액 감소율도 비슷한 추이를 보였다.

1주 차 20.8%에서 시작해 8주 차(3월 23일) 65.8% 감소로 최저점을 찍었으나 이후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며 13주 차에 55.8%를 기록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조사 시작 이래로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매출액이 계속 감소하다가 최저점을 찍고 반등하기 시작한 것"이라며 "특히 13주 차 조사에서는 전 지역에서 매출 감소세가 완화되는 양상을 보였다"고 밝혔다.

한편, 소상공인이 정부에 요청하는 사항으로는 ▲금융지원(61.5%) ▲세제지원(29.6%) ▲물품지원(18.1%) ▲방역지원(12.2%) 등이 꼽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