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비대면 고객 자산 11조 돌파…올해만 4조 유입"
삼성증권 "비대면 고객 자산 11조 돌파…올해만 4조 유입"
  • 장인수 기자
    장인수 기자
  • 승인 2020.04.27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증권[016360]은 올해 들어 자사의 비대면 고객 자산이 4조원 유입되며 전체 자산이 11조원을 넘었다.

삼성증권은 "지난해 비대면 고객을 통해 유입된 자산이 3조원 정도인 것을 고려하면 올해 4개월 남짓한 기간에 예탁자산이 작년 한 해의 1.3배나 증가한 것으로, 동학개미운동으로 상징되는 개인의 자금이동 현상을 실감케 한다"며 "비대면 고객 자산이 11조원을 넘어선 것은 업계 최초"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올해 들어 유입된 비대면 고객 중 1억원 이상 자산을 투자한 고액 자산가가 1만3명으로 1만명 선을 넘었고 이들의 예탁자산은 2조원에 달했다"고 소개했다.

삼성증권은 "비대면 서비스가 처음 시작된 2016년 14%에 그쳤던 50~60대 투자자 비율은 올해 26%까지 증가했고 비대면 고객은 국내 주식만 투자할 것 같다는 편견과 달리 해외주식과 펀드, 주가연계증권(ELS) 등 다양한 자산에 복합투자한 고객도 14%에 달했다"고 분석했다.

삼성증권은 "2016년 비대면 고객 중 복합투자 비율이 5%였던 것을 고려하면 비대면 거래가 단순한 온라인 주식 매매를 넘어 디지털 자산관리로 진화하고 있는 현상도 감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