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 경증자 숙박시설 요양 우선으로 정책 전환
일본, 코로나 경증자 숙박시설 요양 우선으로 정책 전환
  • 김태호
    김태호
  • 승인 2020.04.24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후 병상이 없어 자택 대기 중 사망하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자, 경증 환자를 자택보다 숙박시설에 우선 수용하는 정책으로 전환했다고 아사히신문이 2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은 전날 기자단에 "가정 내 감염을 방지해야 하고 갑작스러운 증상 변화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경증자는) 숙박시설 요양을 기본으로 한다"고 밝혔다.

가토 후생상은 의사와 간호사가 상주하는 숙박시설 요양이 자택에 있는 것보다 안전하다고 말했다.

후생성은 코로나19 환자 급증으로 병상 부족 문제가 발생하자, 경증자는 숙박시설 혹은 자택에서 요양하도록 했다.

그러나 사이타마(埼玉)현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후 병상이 없어 자택에서 요양하다가 21일 사망한 사건이 알려지자, 호텔 등 숙박시설 요양 우선으로 뒤늦게 정책을 전환한 것이다.

사이타마현에선 병상이 없어 자택 요양 중이던 70대 남성이 지난 14일 증상 악화로 병원 이송 후 사망한 사실도 전날 뒤늦게 알려졌다.

두 남성은 코로나19 확진 당시는 경증이었지만, 증상이 급격히 악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후생성은 각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에 경증자 수용을 위한 숙박시설 확보를 요청하고 있다.

도쿄도(東京都)와 오사카부(大阪府) 등 일부 지자체는 진작부터 경증자 수용을 위한 숙박시설 확보에 나섰지만, 당장 확보가 어려운 지자체도 있어 경증자가 자택에서 대기하는 현상은 당분간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