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선거법위반 전광훈 목사...구속 56일만에 조건부 보석"
법원 "선거법위반 전광훈 목사...구속 56일만에 조건부 보석"
  • 전호철 기자
    전호철 기자
  • 승인 2020.04.20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호철 기자]집회에서 특정 정당의 지지를 호소하고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광훈 목사가 구속된지 56일 만인 20일,조건부 보석으로 풀려났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는 이날 보석 보증금 5천만 원을 내고, 사건과 관련될 수 있거나 위법한 일체의 집회나 시위에 참가해서는 안된다는 조건으로 전 목사가 청구한 보석 신청을 인용했다.

또 도주나 증거 인멸을 막기 위해 주거를 거주지로 제한하고 변호인을 빼고는 재판 관련자와의 접촉도 엄격히 금지됐다.

전 목사 측은 지난 1일 보석심문기일에서 "급사할 위험이 있다"며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