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사방 "조주빈 공범 부따' 강훈 신상공개 결정"
경찰, 박사방 "조주빈 공범 부따' 강훈 신상공개 결정"
  • 전호철 기자
    전호철 기자
  • 승인 2020.04.16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따’는 19살 강훈…경찰, 신상 공개

"강훈, 조주빈의 ’자금책’…범죄 규모 키우는데 결정적"
"국민의 알 권리·동종범죄의 재범 방지 등 종합적 고려"

[전호철 기자]디지털 성 착취 사건과 관련해 조주빈과 함께 텔레그램 '박사방'의 공동 운영자로 알려진 '부따' 강훈의 신상이 공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6일 오전 10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대화명이 '부따'인 강훈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경찰은 강훈이 조주빈의 실질적인 자금책 역할을 하며 '박사방' 참여자들을 모집·관리해 피해자를 추가 양산하는 등 범죄가 중대해 공개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또 국민의 알 권리와 동종범죄의 재범 방지, 범죄 예방 차원에서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지 여부도 종합적으로 심의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경찰은 살인 등 강력범죄의 경우 공익 등을 위해 피의자의 신상을 공개해 왔는데, 성폭력 범죄로 피의자의 신상이 공개된 건 조주빈에 이어 두 번째다.

조 씨의 사례를 비춰봤을 때 강훈의 실물은 내일(17일)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될 때 언론에 노출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