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노조, 임금협상 "찬반투표 결과 53.4%로 가결...10개월 만에 잠정 합의"
한국GM 노조, 임금협상 "찬반투표 결과 53.4%로 가결...10개월 만에 잠정 합의"
  • 김명균 기자
    김명균 기자
  • 승인 2020.04.14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균 기자]전국금속노조 한국GM 지부는 이달 13∼14일 노사 임금협상 잠정 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 결과 53.4%인 3천860명이 찬성해 가결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가결은 지난해 7월 노사 첫 상견례 이후 10개월 만이다.

지난달 25일 노사 잠정 합의안이 나오기까지 15차례 교섭이 이뤄졌고, 이후 일부 노조 대의원의 보이콧과 노사 견해차로 노조 찬반투표만 3차례 연기됐다.

잠정 합의안에는 노조 조합원들에게 한국GM의 신차를 구매할 때 차종별로 1인당 100만∼300만원 규모로 추가 할인 혜택을 주는 내용이 포함됐다.

조합원들은 회사가 제공하는 인센티브 바우처로 트레일블레이저 300만원, 말리부 300만원, 스파크 100만원 등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노사는 또 인천 부평1공장과 경남 창원공장에서 차세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 생산계획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밖에 노조의 파업과 관련해 회사 측에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 등과 관련해 별도 논의도 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난해 노조가 요구했던 기본급 인상과 성과급, 일시금 지급 등은 하지 않기로 했다.

노조 측은 앞서 지난해 교섭을 시작할 때 기본급 인상, 성과급 지급, 국내 생산물량 확보 등을 요구했으나 사측이 이를 수용하지 않자 지난해 8월 파업을 벌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