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년수당 "8일 만에 2만 6천779명 신청...5월25 지급예정"
서울시, 청년수당 "8일 만에 2만 6천779명 신청...5월25 지급예정"
  • 전호철 기자
    전호철 기자
  • 승인 2020.04.13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호철 기자]올해 서울시가 미취업 청년 3만 명에게 주기로 한 청년수당 사업에 8일간 약 2만 7천 명의 신청자가 몰렸다.

서울시는 13일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6일까지 올해 서울 청년수당 본사업 1차 참여자를 모집한 결과 2만 6천779명이 신청서를 냈다고 밝혔다.

올해 예산이 900억 원 책정된 이 사업은 졸업 후 2년이 넘었고 소득이 중위소득 150% 미만인 서울 거주 미취업 청년(만19∼34세)에게 구직과 사회참여활동비를 지원하는 것.

서울시는 코로나19 사태로 심각해진 청년 민생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올해는 중복사업 미참여 등 기본 요건을 충족하는 청년 모두에게 청년수당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월 50만 원 활동비를 최대 6개월 받을 수 있으며, 청년 활력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다.

첫 수당 지급 예정일은 5월 25일 지급한다.

지난해 1차 모집에는 보름간 만 3천944명이 신청했고 이 중 5천162명이 지원 대상자로 선정됐다.

서울시는 이에 앞서 코로나19 사태로 아르바이트 등 단기 근로 일자리를 잃은 청년 892명에게 월 50만 원의 '신속 청년수당'을 지급했는데 여기에 예산 8억 8천750만 원을 집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