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4.49포인트 상승한 1,860.70 , 코스닥 4.69포인트 하락한 611.26 장마감
코스피 24.49포인트 상승한 1,860.70 , 코스닥 4.69포인트 하락한 611.26 장마감
  • 이미소
    이미소
  • 승인 2020.04.10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코스피가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4.49포인트(1.33%) 오른 1,860.70으로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3월 11일(1,908.27) 이후 한 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0.45포인트(0.02%) 내린 1,835.76에서 출발해 등락을 거듭하다가 오후 들어 상승 폭을 키웠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2천521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2천69억원, 553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로써 외국인은 지난 3월 5일부터 27거래일째 코스피 '팔자' 행진을 이어갔으나 이 기간을 통틀어 순매도 규모는 가장 적었다. 장 초반에는 소폭 순매수 기조를 보이기도 했다.

투자자들은 OPEC+(석유수출국기구인 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의 원유 감산 논의 등에 주목했다.

OPEC+가 9일(현지시간) 긴급회의에서 하루 1천만 배럴 규모의 감산안을 논의했으나 멕시코의 수용 거부로 합의 없이 회의를 끝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다만 OPEC+는 10일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에너지 장관 회의에서 감산안을 계속 논의할 예정이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466개, 내린 종목은 386개였다. 보합은 46개 종목이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는 모두 매도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3천158억원의 순매도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9억7천568만주, 거래대금은 11조8천472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4.69포인트(0.76%) 내린 611.26으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80포인트(0.29%) 오른 615.75로 개장해 등락하다가 장중 한때 3% 이상 급락한 후 점차 낙폭을 만회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2천497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천371억원, 1천86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19억3천821만주, 거래대금은 9조9천470억원 수준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달러당 10.7원 내린 1,208.8원에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