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금융지원위원회 개최 코로나19 중기·소상공인 지원 점검
중기부 금융지원위원회 개최 코로나19 중기·소상공인 지원 점검
  • 전성철
    전성철
  • 승인 2020.04.09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올해 첫 금융지원위원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 지원 현황을 점검했다.'

금융지원위원회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과 신용보증책 등을 논의하기 위한 기구로 정부, 시중은행, 정책금융기관 관계자들이 위원으로 참여하며 위원장은 중기부 장관이 맡는다

중기부에 따르면 이달 3일까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재단중앙회 등 7개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소상공인에게 신규 융자와 보증 공급으로 총 5조2천억원이 지원됐다. 지원건수는 10만2천건으로 집계됐다.

만기연장, 상환유예 등으로는 5조3천억원(6만2천건)의 지원이 이뤄졌다.

위원회에 참석한 KB국민, 신한, 하나, 우리, NH농협 등 5개 시중은행도 총 5조6천억원(6만4천건)의 신규자금 대출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만기연장, 원금 상환유예, 이자유예 규모는 5조3천억원(1만4천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소상공인이 1.5% 저금리로 시중은행으로부터 신용대출을 받을 수 있는 이차보전 대출은 이달 1일부터 3일간 2만1천건(5천200억원)이 접수돼 이 중 5천건(1천300억원)이 실행됐다.

중기부는 또, 창업·벤처기업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유니콘(시장가치 1조원 이상의 스타트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금융기관과 증권사, 자산운용사의 'K유니콘 프로젝트' 참여를 독려했다.

KB증권, NH투자증권, 대신증권 등 증권사와 KB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 등 자산운용사가 이날 금융지원위원회에 처음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