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정부, 경제 폭망 토로나 탓...코로나 팔이 중단해야"
황교안 "정부, 경제 폭망 토로나 탓...코로나 팔이 중단해야"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0.04.09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미래통합당은 9일, 정부가 이른바 '코로나팔이'를 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정권심판론을 부각시켰다.

통합당 지도부는 이날 총선 승패의 열쇠를 쥐고 있는 서울과 경기 지역으로 가 집중 유세에 나섯다.

미래통합당은 코로나19 때문에 정권심판론이 가려진다고 보고 이를 깨는데 주력했다.

황교안 대표는 "경제가 폭망한 게 코로나 탓인 양 정부가 둘러대고 있다"며 "'코로나팔이'를 그만하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국민들이 잠깐 코로나 때문에 힘들어하시는 그 틈을 이용해서 '우리 대한민국 경제가 코로나 때문에 어려워졌다.' 면서 코로나팔이 아닙니까 여러분."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경기와 충남의 격전지를 중심으로 지원유세에 나섰다.

김종인 위원장은 정권 말기 선거에서는 야당이 이겨왔고 영남과 충청에서 이미 승기를 잡았다며 과반 의석 획득을 낙관했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 임기 말에 실시된 총선이 6번 있었어요. 6번 중에서 1번을 제외하고는 여당이 이겨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통합당은 투표율이 높아야 야당이 이긴다며 내일 시작하는 사전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미래한국당은 '비례정당 투표에선 군소 보수정당에 표를 나눠주는 게 유리하다'는 가짜뉴스가 나돌고 있다며 단속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