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곤, “긴급재난지원금, 4인기준 140만원 수준되어야”
김성곤, “긴급재난지원금, 4인기준 140만원 수준되어야”
  • 모동신 기자
    모동신 기자
  • 승인 2020.04.07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동신 기자]더불어민주당이 긴급재난지원금 지급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모든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김성곤(강남갑) 후보는 7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대상을 소득이나 재산 기준과 상관없이 전 국민으로 확대하는 한편 4인가구 기준 140만원씩 지급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건강보험료 납입금을 기준으로 소득하위 70% 가구에 4인 기준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결정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됨에 따라 신속한 예산 집행의 필요성이 대두되었고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지급기준에 대한 형평성 논란을 해소하고 행정비용을 최소화하겠다는 당의 결정을 지지한다”며, “한발 더 나아가 재정부담을 줄이면서도 피부로 와닿는 지원이 될 수 있도록 4인가구 기준 140만원 정도는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통해 생계보존과 소비 진작이라는 긴급재난지원금의 도입 취지를 살리고 정책적 효과를 극대화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생사를 다투는 재난 상황 앞에 소득과 계층의 우선순위는 없다”며 “긴급재난지원금이 100% 국민에게 지체없이 지급될 수 있도록 당과 함께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